독일은 유럽의 한가운데에 위치한 작지만 강한 나라입니다. 북부는 북해에 맞닿은 아름다운 습지와 섬들이 이어지고, 내려오면 함부르크 브레멘과 같은 대도시가 나옵니다. 더 내려오면 바바리아와 펄스같은 웅장한 산과 계곡이 펼쳐집니다. 이처럼 독일은 무엇이든 할 수 있는 자원을 가진 나라입니다.

독일은 “메이드인져먼(made in Germany)”만으로는 표현될 수 없는, 그 이상의 나라입니다. 견고한 사회복지망이 받쳐주는 독일의 탄탄한 경제는 이 비교적 작은 나라의 기반으로, 성실함과 근면함, 정확하고 꼼꼼한 성격, 결코 낭비가 없는 검소함 등은 독일의 큰 자산이고 중요한 가치입니다. 또한 무엇보다도 자신들의 자유시간을 사랑하고 매우 소중히 여기는 독일인들은 꼭 가족들과 함께 장기휴가를 보내며, 휴일만 되면 국내는 물론 전세계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여행자들이 됩니다.

독일은 시인과 철학자들의 나라였고, 지금도 그렇습니다.